윤서인 페이스북, 방송화면 캡쳐

윤서인 페이스북, 방송화면 캡쳐

웹툰 작가 윤서인이 발암 물질 라돈이 검출된 침대를 구매한 소비자를 조롱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3일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돈침대 피해자들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침대를 사용한 소비자들에 대해 "여태까지 라돈침대에서 XX 잘 잤음"이라며 "뉴스가 난리치지만 않았으면 앞으로도 평생 그 침대에서 잘만 잤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갑자기 자신의 침대를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기려나 피해자 모임 카페를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고 설명했다.

또 "침소봉대 과장 보도는 온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엄청 잘 보이는데 정확한 재조사 및 정정보도는 잘 안보임"이라며 "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 등 뉴스와 인터넷의 많은 허위과장 거짓말들에 죽어라 낚이면서 살아왔음"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달만 지나도 '라돈 침대? 아 맞다! 그거 어떻게 됐지?'이렇게 됨.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음"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몰랐으니 잘 잤겠지, 얼마나 찝찝하면 그랬겠나", "방사성 물질은 지금 당장 괜찮아도 장기적으로 해로울 수 있다", "뚫린 입이라고 말을 막 한다"고 지적했고 반면 "좀 과장되긴 하지만 맞는 말"이라며 그의 말에 일부 동의했다.

한편 국내 유명 브랜드의 침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지난 3일 SBS는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해당 매트리스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되긴 했지만 미미한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 참사 특조위)는 오는 17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