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스승의날' 챙긴다…"교수님보다는 고교 은사님"

대학생 절반 가량은 ‘스승의날’을 맞아 방문하거나 인사를 전하는 선생님이 있었다. 재학 중인 대학의 교수보다는 고교 시절 은사를 많이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대학생 578명 대상 설문에서 52.2%가 “스승의날에 따로 인사드리거나 찾아뵙는 선생님이 있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대학생들이 찾는 은사(복수응답)는 고교 시절 선생님(57.3%)이 가장 많았고 중학교·초등학교 선생님, 대학 교수님(12.6%)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대학생(87.5%)이 “인생의 스승이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취업·진로 등 장래 문제로 고민할 때(29.4%) △심각한 고민에 대한 조언이 필요할 때(22.5%)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을 때(13.6%)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있을 때(12.5%) 인생 스승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장 필요한 스승으로는 ‘나의 가능성을 찾아내고 도전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승’(28.9%)과 ‘현명한 판단으로 방향을 제시해 주는 스승’(28.5%)을 들었다. 존경받는 스승의 덕목(복수응답)으로는 공감 및 소통능력(56.9%)을 첫 손에 꼽았으며 신뢰감·배려심·도덕성·겸손함 등이 뒤를 이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