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카니 의인 (사진=인천지방경찰청 SNS)

투스카니 의인 (사진=인천지방경찰청 SNS)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춰 세우기 위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대형 참사를 막은 '투스카니 의인'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인천지방 경찰청은 14일 SNS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교통사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교통사고가 있습니다. 진정한 영웅의 생생한 현장, 함께 보시죠"라는 글과 함께 투스카니 의인의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는 지난 13일 오전 11시 30분쯤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에서 50대 코란도 운전자가 A 씨가 운행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위험한 상황에 투스카니 운전자 46살 한 씨가 자신의 차량으로 코란도 앞을 막아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면서 운전자를 구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다행히 운전자는 구조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한 씨 차량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 그룹은 한 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