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시공사로 선정
1384억 들여 2022년 완공
부산오페라하우스 내달 첫삽 뜬다

부산 북항재개발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부산오페라하우스(조감도)가 다음달부터 건립 공사에 들어간다. 마블 영상체험관과 면세점이 모습을 드러냈고, 레지던스호텔과 오페라하우스도 건립 속도를 내면서 북항 일대가 신해양 문화와 산업 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한진중공업(대표 이윤희)은 부산 북항에 들어설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공사의 시공사로 선정돼 다음달부터 공사를 시작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동남권 최대 규모의 전문 공연장으로 자리잡을 부산오페라하우스는 북항재개발지구 2만9542㎡ 부지에 지하 2층~지상 5층, 연면적 5만1617㎡ 규모로 2022년 완공된다. 대극장 1800석, 소극장 300석과 전시실 및 부대시설을 갖춘다. 공사금액은 1384억원이다. 노르웨이 스노헤타사에서 설계한 진주를 품은 조개의 형상을 닮은 독창적인 디자인은 하늘을 품어 풍경을 이어주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 사업은 2008년 부산시와 롯데그룹이 오페라하우스 건립비로 1000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을 체결하면서 시작됐다. 부산시도 1500억원을 투입해 총 사업비는 2500억원에 이른다. 부산시는 2016년 사업부지 무상임대 협약을 체결하고 2017년 해양수산부의 부산항 북항 항만재개발 사업계획변경 승인을 받아 지난해 12월 실시설계를 마쳤다.

오페라하우스가 들어서는 북항재개발은 부산항만공사와 해수부에서 2조388억원을 투입해 북항 1~4부두 일원 153만㎡의 하부기반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경제적 파급효과 31조5000억원과 12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정비사업 수주에도 본격 뛰어들었다. 올해부터 부산시에서 시행하는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 상향 첫 대상지인 연산5구역 재개발사업 수주를 위해 특화설계를 준비하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또 내년까지 5조5000억원 규모의 특수선 40척 공공발주와 현대상선의 20여 척 규모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에 적극 참여해 수주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이윤희 대표는 “북항에 해양과 문화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를 짓고 대형 공사 수주를 이어가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