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다툼으로 번진 마카롱 10개 (사진=인터넷커뮤니티)

법정 다툼으로 번진 마카롱 10개 (사진=인터넷커뮤니티)


마카롱 10개 파문이 법정 다툼으로 번졌다.

지난달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마카롱 가게에서 10개 먹고 인스타로 뒷담당한 후기’ 글이 화제가 됐었다.

용인의 한 마카롱 매장에서 마카롱 11개와 아메리카노를 마신 A씨는 해당 마카롱 매장의 사장이 SNS를 통해 “마카롱은 칼로리가 높아 하루에 한 개만 먹는 디저트 입니다. 구입하시고 한꺼번에 여러 개 먹는 디저트 아니에요”라는 글을 올린 사실을 확인 했다.

A씨는 자신이 마카롱 10개를 먹은 사람이라 밝히고 자신의 불쾌한 감정을 알렸다. 이에 사장은 A씨에게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후에 다시 A씨가 마카롱 10개를 먹는 모습이 담긴 CCTV를 공개하며 사건이 커지기 시작했다.

이 사건은 마카롱 매장 사장의 태도와 A씨의 대응등에 대해 논란이 커지며 관심사가 됐다. 이렇게 논란이 커지자 해당 마카롱 매장은 잠시 영업을 중단하기도 했다.

하지만 영업을 중단 한 상태에서도 논란은 계속 됐고, 결국 A씨는 마카롱 매장 사장을 고소했다. A씨의 고소에 대해 마카롱 매장 사장도 A씨를 허위사실 유포 및 영업 방해 등으로 고소하며 마카롱 10개로 발발된 사건은 법정 다툼으로 번졌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