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전투기 소리 '스페이스 챌린지 2018' 예행 연습으로 알려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9일 오후 3시 30분경 부산 하늘에 때아닌 전투기 굉음소리가 울려 부산시민들이 놀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소리의 정체가 공군의 블랙이글스 사전 비행연습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이날 "오는 12일 부산 강서구 강서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스페이스 챌린지 2018 부산울산경남 동부지역 예선대회'와 관련해 사전 비행연습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스페이스 챌린지는 글라이더, 고무동력기, 물로켓, 실내드론 레이싱, 실내드론 정밀조종, 폼보드 전동비행기 등 6개 종목에서 초·중·고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기체로 실력을 겨루는 대회다.

종목별 날리기 경기 외에도 공군 군악대·의장대 시범을 비롯해 VR 체험, 조종복 착용, 페인트건 사격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가장 관심을 끄는 행사는 축하 공연인 '블랙이글스 에어쇼'다. 이에 공군은 사전 연습을 한 것이다.

한편 부산 전투기 소리에 놀란 부산 시민들은 "부산 전투기가 실시간 검색 1위네. 그럴 줄 알았어", "너무 낮게 날아서 깜짝 놀랐네", "소리가 너무 커서 귀가 떨어질 것 같아", "전투기 소리라고? 전쟁난 줄 알겠네", "부산에서 에어쇼 하나? 전투기 날아 다니면서 형형색색 연기 뿌리고 다니는데 진짜 멋있다. 전투기들 움직임도 뒤집고 돌고 화려함", "아파트로 비행기 추락할 것 같은 느낌이 드네. 굉음이라 장난아니다. 아파트 개들 짖고 난리났네"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