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에만 121명 명퇴해 수당 소진…"추경예산으로 8월 희망자 40여명 수용"

충북에서 교원 명예퇴직 인원이 다시 늘었다.

충북도교육청은 명예퇴직 신청자가 몰려 당초 예산에 편성한 명퇴 수당이 소진되자 추가경정예산에 긴급 추가 편성했다.

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121명의 교원이 명예퇴직을 신청, 교단을 떠났다.

이는 지난해 7월 이뤄진 올해 명예퇴직 수요조사 당시의 전체 희망자(89명)를 32명이나 상회한 수치다.
교원 명예퇴직 다시 증가… 충북 추경예산까지 편성

이미 작년 전체 명예퇴직자 규모(114명)를 넘어섰다.

도교육청은 2월 말에 명예퇴직 신청이 몰리는 바람에 수요조사 인원보다 30%가량 늘려 잡았던 올해 명예퇴직 수당 예산이 거의 소진되자 8월 말 명예퇴직 신청자를 위해 추경예산을 편성했다.

도교육청은 남아 있는 42억8천만원의 예산으로 41∼45명의 명예퇴직 신청자를 수용할 것으로 보고 지난 4일 '8월 말 교육공무원 명예퇴직 시행' 공고를 냈다.

20년 이상 근속자 중 정년퇴직 잔여기간이 1년 이상인 교사가 대상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2월 말에 명예퇴직 신청이 몰린 명확한 이유는 파악되지 않는다"며 "신청 시기를 8월 말에서 2월 말로 앞당겼거나 수요조사 이후 명예퇴직 사유가 발생한 교사들이 많아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도내 명예퇴직 교원은 2011년 144명, 2012년 178명, 2013년 242명, 2014년 367명 등 증가세를 보였다.

2013년부터 3년간은 공무원연금법 개정 문제로 전국적으로 교단에 명예퇴직 열풍이 불었던 시기다.

이후 2015년 278명, 2016년 115명, 작년 114명 등 감소세로 돌아섰다가 올해 다시 증가한 것이다.

명예퇴직 사유는 통상 건강 문제, 부모 봉양, 손주 육아 등이지만 오랜 교직 생활로 심신이 지쳐 정년을 채우지 않고 교편을 내려놓는 '고참 교사'도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