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모 증권사 부장 박모씨(46)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09년 7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고객 A씨 계좌에서 150여 차례에 걸쳐 11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다. 박씨는 피해자 A씨 몰래 위조한 서류를 은행에 제출해 계좌를 만든 뒤 돈을 무단 이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008년부터 A씨 돈을 관리하며 몰래 손을 대기 시작해 2010년 현 직장으로 옮긴 뒤에도 범행을 지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