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다음 달 1일 피의자 신분 경찰 소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다음 달 1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다.

28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피의자 조현민씨에게 5월1일 오전 10시 출석하라고 통보했고, 조씨 측은 출석하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조 전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A광고업체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얼굴에 물을 뿌리고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18∼19일 A광고업체와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해 광고업체 직원들의 녹음파일과 조 전 전무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분석작업을 펴왔다.

경찰은 광고업체 직원 등 참고인과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우선 조 전 전무에게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 전 전무 소환 조사를 통해 그가 물을 뿌렸는지, 유리컵을 던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