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명치료 논란 (사진=해당방송 캡처)

연명치료 논란 (사진=해당방송 캡처)



연명치료 논란으로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던 영국의 23개월 아기 알피 에반스가 지난 28일(현지시간) 오전 숨졌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알피의 엄마 케이트 제임스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의 아기가 오늘 새벽 2시 30분경 날개를 폈다. 가슴이 아프다. 지지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또 아빠 토마스 에반스는 “나의 검투사가 항복했고 날개를 얻었다. 가슴이 찢어진다. 아들아, 사랑한다”고 적었다.

존엄사가 허용되는 영국에서 리버풀의 올더 헤이 아동병원은 알피가 회생 가능성이 없는 반(半) 식물인간 상태인 만큼 의미없는 연명 치료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알피의 부모는 생명을 포기할 수 없다며 병원을 상대로 지난 수개월간 법적 다툼을 벌여왔다.

알피의 아버지는 연명 치료를 계속하게 해달라는 자신들의 요청이 영국 법원에서 기각되자 지난 18일 바티칸으로 건너가 교황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교황은 알피가 교황청 산하 아동전문병원인 제수 밤비노 병원에서 계속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약속했고, 이탈리아 정부는 알피에게 시민권을 발급해 로마로 데려와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를 계기로 알피를 둘러싼 연명 치료 논란은 영국을 넘어 국제적 관심사가 됐다.

하지만 영국 항소법원은 알피에 대한 사법 관할권이 영국에 있다며 이송을 끝내 허용하지 않았고 올더 헤이 아동병원은 지난 23일 연명 치료를 중단하라는 법원의 판결에 따라 알피의 생명 유지장치를 제거했다.

알피는 이후 자가호흡을 했지만 5일 만인 28일 끝내 사망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