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막탄·방화복·산소통 등장…구조팀장 재난현장 절차 이행 여부 확인
경찰 "희생자 구조 가능성 있었는지 확인"…소방 "실제상황과 비교 안돼"
경찰, 제천 참사 '늑장 대응' 규명 위해 구조 상황 재연

29명이 숨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 소방당국의 늑장대응 의혹을 수사중인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가 25일 사고 현장에서 화재 당시 구조 상황을 재연했다.

수사본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지방청 과학수사대 요원 등 25명을 동원, 제천소방서 구조대원들이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구조할 가능성이 있었는지를 꼼꼼히 체크했다.

현장에는 검찰과 유족, 시청 관계자도 나와 경찰의 재연을 지켜봤다.

재연을 위해 경찰관 2명이 소방 방화복과 산소통을 메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당시 화재 상황과 비슷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연막탄도 터뜨렸다.

경찰은 초시계를 가지고 경찰관 2명이 화재 발생 건물 주위를 둘러보는 데 걸리는 시간을 면밀히 확인했다.

화재 당시 구조대가 도착하자마자 비상구 등 건물 출입 통로를 확보하려는 노력을 기울였다면 희생자들을 구조할 수 있었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이다.

희생자들이 몰려있던 2층 여성 사우나로 구조대가 신속히 진입했다는 가정하에 직접 구조하는 과정도 점검했다.

경찰은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희생자들이 쓰러진 위치마다 경찰관들을 배치해 당시 상황을 재연했다.

구조대가 재빠르게 2층으로 진입, 의식을 잃은 희생자들에게 산소마스크를 씌우는 조치를 했다면 희생 규모를 줄일 수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제천 참사 '늑장 대응' 규명 위해 구조 상황 재연

입건된 제천소방서 김종휘 지휘조사팀장이 화재 현장 주변을 제대로 둘러보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 당시 그의 동선도 확인했다.

김 팀장은 현장에 직접 나와 경찰의 재연을 지켜봤다.

재난현장 표준작전 절차(SOP)상 화재 현장 책임자는 현장 주변을 둘러보고 상황을 정확히 판단해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구조부실 논란이 제기된 소방 구조대가 적절하게 대응했다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구했을 가능성이 있었다고 판단, 현장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제천 참사 '늑장 대응' 규명 위해 구조 상황 재연

현장에서 경찰의 재연을 지켜본 소방 관계자들은 "화재 현장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은 상태에서 재연이 이뤄졌다"며 "온몸이 탈 정도로 뜨거운 불 기운이 올라왔던 당시 현장과는 비교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제천 참사 당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 지휘를 소홀히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로 입건된 이상민 전 제천소방서장과 김종희 지휘조사팀장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조만간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작년 12월 21일 제천시 하소동의 한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29명이 숨졌다.

당시 현장에서 이 전 서장과 김 팀장이 건물 내부, 특히 2층 여성 사우나에 구조 요청자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현장 상황 판단은 물론 구조 지휘를 제대로 못해 화를 키웠다는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