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기자회·한국기자협회, 2018 세계언론자유지수 국내서 공동발표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순위에서 우리나라가 지난해보다 20계단 상승한 43위를 차지했다.

RSF는 25일 오전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와 '2018 세계언론자유지수'를 공동으로 공개하고 조사 대상 180개국 가운데 한국은 43위라고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다른 아시아 국가들인 일본(67위), 중국(176위)은 물론 대표적 민주주의 국가로 분류되는 미국(45위)보다 순위가 높았다.

우리 언론자유지수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3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가 2016년 70위까지 곤두박질쳤다.

지난해에는 63위를 기록했다.

세계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한 세드릭 알비아니 RSF 아시아지부장은 "한국은 지난 10년간 언론 자유가 절대로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고 RSF는 이런 개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준 한국 기자와 시민사회에 박수를 보낸다"며 "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에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언론자유지수에서 민주주의 상징인 미국보다 두 계단 높다는 점은 고무적"이라며 "현 정부의 소통 노력과 한국 언론사들의 언론 자유에 대한 의지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세계 언론자유지수는 노르웨이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스웨덴, 3위는 네덜란드로 집계됐다.

언론자유지수 최하위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북한이었으며 언론통제가 강력한 것으로 알려진 투르크메니스탄(178위), 베트남(175위) 등이 하위권에 자리잡았다.

지역별로는 유럽의 언론자유 지표 점수가 가장 높았고 2위는 북·중남미 3위는 아프리카, 4위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5위는 동유럽·중앙아시아 6위는 중동·북아프리카로 나타났다.

RSF는 "뉴스와 정보를 국가가 통제하는 중국 방식을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답습하고 있다"며 "아프가니스탄,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에서 언론인에 대한 폭력은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적 방식으로 선출된 지도자들도 언론을 더 이상 민주주의 필수적 토대로 보지 않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정권하에서 언론자유지수가 두 계단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RSF는 국제 언론인 인권보호 및 언론 감시 단체로 1985년 결성됐으며 2002년부터 매년 전 세계 국가의 언론자유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세계 언론자유지수는 거의 매년 RSF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에서 발표했지만 올해는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서 동시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