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수력원자력이 정부의 탈 원전 정책 영향 등으로 올해 순이익이 급감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익 감소가 불가피해지면서 장기 매출 목표도 대폭 낮췄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한수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올해 연간 당기순이익을 125억원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7년 8618억원 대비 98.5%(8493억원) 감소한 것이다.

한수원은 올해 전력판매를 통한 수익을 작년 매출인 9조5109억원보다 많은 10조2515억원으로 전망했다. 수익이 증가하는데도 순이익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원전 이용률이 낮아진 가운데 정비 등에 필요한 비용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한수원은 올해 총비용을 10조7816억원으로 전망했다.

재료비(2조3434억원)와 인건비(6774억원) 외에 감가상각비와 계획수선비 등 기타경비로 7조760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5일 취임한 정재훈 사장은 올해 순이익 전망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는 보고를 받고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등 중장기 사업구조 개편과 신성장동력 발굴 등을 경영방침으로 설정했다.

이미 한수원은 원전 이용률이 2016년 79.7%에서 2017년 71.2%로 감소한 탓에 당기순이익이 2016년 2조4721억원에서 2017년 8618억원으로 급감했다.

원전 이용률은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파문으로 일부 원전 가동이 중단됐던 2013년과 경주 지진에 따른 안전점검을 한 2016년을 제외하면 2000년대 들어서 70%대로 떨어진 적이 없다.

원전 이용률이 감소한 주된 원인은 정부가 원전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일부 원전에서 문제가 추가로 발견되면서 통상 3개월이 걸리는 계획예방정비 기간이 길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원자력업계에서는 새 정부가 까다로운 잣대를 적용하면서 예전만큼 재가동 허가를 쉽게 내주지 않는다는 불만도 있다. 지금도 원전 총 24기 중 11기가 계획예방정비로 정지 중이다.

김 의원은 "이 추세라면 한수원 당기순이익은 내년부터 적자로 들어설 것이며, 결국 국민의 전기요금 부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수원은 탈원전 정책 때문에 중장기 목표도 수정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한수원은 사업목표를 2030년 매출 25조원에서 2031년 매출 13조6000억원으로 대폭 하향했다. 당초 국내 원전 35기를 운영하고 해외 원전 11기를 수주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지만, 이를 원전 분야 위상 글로벌 3위와 신재생 분야 위상 국내 1위로 수정했다. 2018년 경영 목표에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노력과 원전해체 사업체계 구축 등 '깨끗한 에너지 전환'이 추가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