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전력소비 30%
신재생에너지로 충당 계획
ESS 보급·전력 효율화 추진
부산시는 24일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을 늘리는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을 확정했다.

시는 지난해 원자력발전소에서 전력소비량의 두 배에 이르는 전력을 생산해 다른 지역으로 보냈지만 2030년이면 신고리 1, 2호기만 가동하게 돼 부산 전력소비량의 70% 생산에 그쳐 전력 부족 도시가 되는 데 따른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2030년 전력수급 불균형을 극복하기 위해 전력소비 감축, 신재생에너지 확대, 관련 산업 육성이라는 3대 전략을 세웠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을 전력소비량의 30%까지 늘려 클린에너지 도시로 거듭날 계획이다. 전력저장장치(ESS) 보급을 비롯해 전력 효율화 사업, LED(발광다이오드) 보급, 에너지 진단 등으로 2030년 전력소비량의 8.6%인 2143GW를 감축하기로 했다.

시는 또 태양광 보급(1407㎿)을 포함해 해상풍력(707㎿), 수소연료전지(342㎿), 해양에너지(56㎿), 해양태양광에너지(104㎿)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려 2030년 전력소비량의 30%인 6870GW를 생산하기로 했다.

시는 원전 대체 에너지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클린에너지 혁신기업을 키우는 등 전력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9개 과제도 마련했다.

한상인 시 클린에너지추진단장은 “에너지 계획이 예정대로 추진되면 2030년 부산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은 2016년보다 20배 늘어난 2794㎿에 이를 것”이라며 “신재생에너지 설비량 증설에 8조7979억원을 투자해 3만1249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져온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