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1년 만에 두 자릿수 대 증가를 보였다.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전체 방한 관광시장도 1년 만에 성장세로 돌아섰다. 사드 여파 회복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낳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3일 지난 3월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이 40만30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8% 늘었다고 밝혔다.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3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보복 조치로 인해 매달 전년 대비 60% 넘는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7월에는 전년 동기보다 약 70%나 줄어들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있었던 지난 2월에도 중국 관광객은 41.5% 감소를 기록했다.

이번 중국 관광객 증가세 전환은 한중 관계가 점진적으로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아직 중국 단체관광이 허용된 지역은 한정적이지만 개별 관광객 방한이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전체 방한 외국인 관광객도 136만6000명을 기록, 작년 3월보다 10.7% 늘어난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 외 지역에서 온 관광객도 대부분 늘었다.

관광공사는 향후 방한 관광객 회복 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해 시장 다변화와 평창올림픽 후속사업 추진, 관광상품 고급화, 지방 방문 및 재방문 확대 등 질적 성장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