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택배업체와의 갈등을 빚은 경기 남양두 다산신도시 일부 아파트에 실버택배를 지원하는 방안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한 반대자 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17일 제기된 청원은 이틀 만인 19일 오전 7시 현재 20만7012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답변을 내놓기로 한 기준인 '1개월 이내 20만명 이상 참여'를 충족했다.

최근 다산신도시의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단지 내 교통사고 위험을 막겠다며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지상부 진입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아파트 지하주차장의 높이 제한 때문에 택배 차량은 지하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한다. 택배 기사들은 넓은 단지 내에서 택배물을 인력으로 배송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다산신도시로의 택배 운송 자체를 거부하거나 배송물을 주택까지 배달하지 않고 단지 내 지상 주차장 등지에 쌓아놓았다.

이 같은 사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국토교통부는 중재안으로 택배업체가 아파트 입구의 거점까지 물품을 운송해 놓으면 실버택배 요원이 주택까지 손수레 등을 이용해 다시 배송하는 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실버택배는 비용의 절반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고 있다. '왜 다산 신도시 택배 문제 해결에 국민 세금을 써야 하느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청원 제기자는 "택배는 개인이 사적으로 구매한 물건을 배달받는 서비스인데 여기에 공적 비용이 투입돼야 할 이유가 없다"며 "실버택배 기사 관련 비용은 전액 다산신도시 입주민의 관리비용으로 충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28번째 국민청원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