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미국·유럽 출장 다녀온 건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요청 따른 것"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이르면 8일 제19대 국회 정무위원 시절 피감기관 예산으로 수차례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이 내일이나 모레쯤 본인과 관련한 사항에 대해 직접 해명하거나 반박하는 자료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일부 언론과 야당 의원들은 김 원장이 새정치민주연합(현재 더불어민주당) 정무위원 시절인 ▲2014년 3월 한국거래소(KRX)의 부담으로 2박 3일간 우즈베키스탄 출장을 다녀왔고 ▲2015년 5월 우리은행 돈으로 2박 4일간 중국 충칭과 인도 첸나이를 방문했으며 ▲같은 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예산으로 9박 10일간 미국과 유럽 출장을 다녀왔다며 "부적절한 외유성 출장이었다"이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 가운데 김 원장이 2015년 5월 9박 10일간 미국과 유럽 출장을 다녀온 것과 관련,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김 원장이 당시 미국 워싱턴DC 소재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의 운영에 강력히 문제제기를 하자 "의원들이 직접 현장을 점검해보고 개혁의 방향을 잡아달라"며 김 원장과 당시 여당 소속 정무위원이었던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에게 함께 출장을 다녀와 줄 것을 요청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김 의원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막판 출장을 철회했고, 이에 김 의원이 비서관을 동행한 채 워싱턴 출장을 다녀왔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그는 그러나 "김 원장은 당시 현장점검을 한 결과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예산을 삭감했다"고 말했다.

또 김 원장이 워싱턴 출장에 이어 유럽을 방문한 것은 유럽지부를 설립하려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으나, 실제 출장을 다녀온 뒤에는 유럽지부 설립이 필요 없다고 판단해 국감기간 비토권을 행사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실패한 로비로 끝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