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원랜드 채용청탁' 염동열 의원 15시간 고강도 조사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영월·평창·정선·횡성) 의원이 검찰에 출석해 15시간 넘게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전날 오전 9시 30분부터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염 의원을 불러 조사한 뒤 7일 오전 1시 8분께 귀가시켰다.

조사를 마치고 수사단이 있는 서울 도봉구 북부지검 청사에서 나온 염 의원은 혐의를 인정하는지 묻는 데 답하지 않고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 말하고 차에 올라 청사를 떠났다.

염 의원은 지인의 자녀 등을 강원랜드의 교육생으로 채용해달라고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됐다.

수사단은 염 의원의 지역 보좌관인 박 모(46·구속기소) 씨가 2013년 4월 "2차 교육생으로 21명을 채용해달라"고 최흥집(67·구속기소) 당시 강원랜드 사장에게 청탁하는 과정에 염 의원이 개입했는지, 박씨와 별도로 염 의원이 채용을 직접 청탁하거나 압력을 넣었는지 조사했다.

일각에서는 염 의원이 당시 최 전 사장에게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강원도지사 후보 공천을 받게 도와주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대가로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과거 새누리당의 강원도지사 당내경선에서 탈락했던 최 전 사장은 사장 임기를 앞두고 2014년 2월 사임했고, 이후 새누리당 강원도지사 후보 공천을 받아 같은 해 6월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이 밖에도 수사단은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 전 사장으로부터 염 의원 측 청탁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