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양군은 항노화 기능성 식품으로 활용되는 옻을 산업 자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지리산 자락 마천면에 대규모 재배단지를 조성한다고 20일 발표했다.

군은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마천면 추성마을에 옻나무 식재 등 옻 체험전시실, 체험 탐방로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0년까지 29㏊ 면적에 옻나무 5만여 그루를 심어 재배단지를 조성한다. 수령 10년 이상 옻나무 50만 그루 심기 사업도 연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군은 장기적으로 옻 생산·체험·가공시설을 세워 마을 전체를 옻 전문단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함양군 마천면은 강원 원주, 충북 옥천과 함께 전국 3대 옻 생산지로 꼽힌다. 추성마을에만 34개 농가가 15.1㏊에서 옻을 재배해 연간 2110㎏의 부산물을 생산하고 있다. 함양군 옻나무 재배 농가는 300~400가구로 진액과 껍질, 옻순 채취 등을 통해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

마천면은 지역 농협과 연대해 옻을 농한기 새 소득원으로 삼기 위해 매년 1만~2만 그루씩 옻나무 모종도 보급하고 있다.

옻나무는 민속의학적으로 암 치료 약재로 우수한 효능을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옻나무 추출물에 항산화 및 항암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식약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 개발도 진행 중이다.

강현출 함양부군수는 “마천 옻을 활용한 음료수와 진액 등 특산품을 생산할 수 있는 가공·유통시설도 건립할 계획”이라며 “옻 관련 산업을 특화해 주민 소득 증대와 지역 홍보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함양=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