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 시민협 "건물주·지자체 여력 없어…흉물 방치 안돼"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화재 참사 이후 흉물스럽게 방치되는 스포츠센터를 당국이 나서 조속히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천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제천 화재 시민협의회는 8일 정부가 중심이 돼 화재 참사 건물을 철거, 도시 미관을 살려야 한다고 밝혔다.
"흉물된 제천 화재 참사 건물 철거 정부가 나서야"

시민협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는 화재 구역 상인들과 주민들의 사정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주민들은 폐허가 된 화재 건물을 매일 바라보면서 악몽을 떠올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건물을 조속히 철거, 지역 상권을 살리는 것이 급선무인데 제천시 관련 부서들은 법적 분쟁이 생길 수 있다는 얘기만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협의회는 "건물주는 배상이나 철거 여력이 없고 지방정부가 부담하기에도 비용이 만만치 않다"며 "건물 철거 작업에 정부가 중심이 돼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1월 25일 출범한 시민협의회는 이날 해산했다.

이근규 제천시장은 지난 7일 국회 재난안전 특별위원회에 구조 활동에 필요한 다중 이용 건축물 도면 전산화, 주민 참여형 안전도시 마스터플랜 구축, 건축물 안전 및 유지관리 전담팀 신설 운영 등 제천 화재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한 25개 분야의 제도 개선 방안을 건의했다.

화재 현장 주변을 비롯한 제천지역 경기 침체 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