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튬 85% 회수기술 개발
연 500t 재활용 공장 가동
올해 중국시장 진출 추진
스마트폰 배터리 속 리튬 쏙~빼내는 구미 재영텍

2차전지 소재인 리튬 재활용 생산업체 재영텍(대표 박재호·사진)은 2차전지 생산업체가 사용하고 남은 스크랩을 활용해 탄산리튬을 추출해 내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7일 발표했다.

재영텍이 개발한 기술은 2차전지 업체에서 사용한 뒤 나오는 리튬 스크랩을 구입해 ‘선 배소(焙燒) 리튬 추출공법’을 통해 85%의 리튬을 회수할 수 있다. 박재호 대표는 “리튬회수 기술은 스크랩을 구워 리튬만 먼저 추출하고 유가금속(니켈, 코발트, 망간)은 후공정에서 처리하는 방식”이라며 “제일 마지막에 리튬을 뽑는 다른 제조공법보다 공정이 단순하고 고순도의 탄산리튬을 제조할 수 있는 데다 회수율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리튬은 성장이 기대되는 전기차와 에너지 저장장치뿐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노트북에 사용되는 배터리, 유리, 윤활유 첨가제, 항공기 합금 등 다양한 목적으로 쓰인다”며 “국내에서는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광물이나 소금 등이 없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리튬 스크랩 재활용 기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스크랩은 저가로 중국에 수출된 이후 생산공정을 거쳐 다시 고가의 원료로 국내에 수입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대기업들이 2차전지를 만든 뒤 남는 스크랩을 바로 구입해 리튬을 뽑아내면 생산원가를 줄이고 폐제품 또는 공정 부산물을 순환자원으로 간주해 함유금속을 재활용하는 ‘도시광산’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16년 8월 창업한 재영텍은 올초 경북 구미시 봉산동에 연간 리튬 500t을 생산할 수 있는 연면적 5000㎡ 규모의 공장을 짓고 생산에 들어갔다. 지난해까지 리튬 폐액 및 수산니켈 슬러지에서 니켈 회수방법 등 특허 6건을 등록했다.

박 대표는 “올해부터 재활용한 리튬제품을 중국과 국내 전지업체에 판매할 것”이라며 “2020년에는 리튬 생산량을 2000t까지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