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 이렇게 활용을] "생글은 경제·경영과 시사상식 실력 길러줘요"

▶장진=중학생 때 처음 생글을 접했다. 엄마가 추천했다. 이 신문에는 학생기자들의 글과 중·고생을 위한 경제, 영어, 논술 등 다양한 기사가 실려 있었다. 생글생글은 경제나 논술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던 나에겐 길 안내자였다. 매주 생글이 배달돼 오기만을 기다린 적도 많다. 매주 생글생글을 가방에 넣어 다니면서 시간이 있을 때마다 꺼내서 읽은 기억이 난다. 고교 생활에 활력소 역할을 해주었다.

▶이영준=고등학생 때 경영경제부 동아리 부장을 맡았다. 우리는 담당 선생님께 동아리 인원수만큼 생글생글을 구독해달라고 신청했다. 매주 생글생글을 읽는 게 학교생활에서 가질 수 있는 즐거움 중 하나였다. 생글생글을 활용한 기사 스크랩 발표 및 토론 활동은 우리 사회의 시장경제 원리에 대한 시야를 넓혀주었다. 개인적으론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어서 좋았다. 생글생글은 경제학과를 택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됐다.

▶이채영=생글은 사회, 과학, 시사이슈 등 여러 주제를 다룬다. 이 점이 매우 좋았다. 고교생이 지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다. 고등학생의 수준과 시각을 고려한 전문가들의 글은 재미도 있었다.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은 생글을 통해 논술과 비교과활동 등 입시에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김진형=생글에 담긴 내용은 정말 좋았다. 교수님과 연구소 박사님, 기자들이 직접 쓰는 글을 매주 볼 수 있는 기회를 즐겼다. 학교 공부만으로 채울 수 없는 다양한 영역의 다양한 지식을 제공해주었다. 매주 엄선된 지식을 학교에서 무료로 받아볼 수 있는 것은 축복이었다.

▶김순욱=생글 학생기자로 활동했다. 좋은 친구와 선배들을 만날 수 있었다. 생글을 읽으면 생각하는 수준이 향상된다. 23면에 실리는 생글 경제퀴즈는 시사용어를 정리하는 데 좋았다. 커버스토리는 빼놓지 않고 읽어야 한다. 1년 이상 생글을 읽으면 말하고 생각하는 것이 다른 친구들과 달라져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박세린=생글을 통해 읽어야 할 책과 읽어야 할 분야를 파악할 수 있었다. 진로를 정하는 데 생글이 도움이 된다. 경제학과 진학을 계획하고 준비하는데 생글이 큰 도움이 됐다는 점을 밝혀두고 싶다. 테샛이라는 경제이해력 검증시험에도 관심이 많았다.

▶김다슬=매주 월요일마다 배달돼온 생글생글은 월요병을 이겨낼 수 있는, 1주일 동안 학교생활을 버텨나갈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었다. 아침에 생글생글을 읽으면 학교 공부에 지친 나에게 새로운 자극이 됐다.

▶심지혜=생글생글을 구독하는 학교와 구독하지 않는 학교가 있다. 생글을 구독하는 학교는 학생과 교사가 생글의 존재를 알기 때문이다. 생글의 존재를 안다는 것은 곧 생글이 담고 있는 지식을 탐한다는 것과 같다. 무조건 구독해야 한다.

▶한다녕=생글을 열심히 읽었던 기억이 난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오래전 만들어진 생글생글을 볼 수 있다. 토론 주제로 삼을 만한 주제가 넘친다. 논술시험에 나올 수 있는 철학, 문학, 사회, 정치, 경제, 생물, 과학논쟁들이 즐비하다. 주제를 보면 깜짝깜짝 놀란다. 도서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천강현=책 읽을 시간을 별도로 마련하기 힘든 고교생들에게 생글은 ‘메시아’다. 매주 배달되는 생글을 읽는 것만으로 논술, 면접준비, 자소서 쓰기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이승현=생글을 학교에서 무료로 구독할 수 있다는 점을 모르는 학교가 아직도 많다. 담당교사를 두고 30부 이상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학교로 배달해준단다. 가정 구독도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렇게 홍보대사 역할을 자임하는 이유는 생글의 내용이 정말 좋기 때문이다. 생각을 키워주는 고교신문이다.

▶황준서=생글기자로 활동했고 열심히 생글을 읽었다. 대학 진학에 생글이 도움이 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생글을 매주 읽으면 왠지 모를 자신감을 얻었다. 방대한 양의 지식 덕분이었다. 알아야 생각도 잘하고 글도 잘 쓴다. 생글을 읽으세요.

고기완 한경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