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측 “성추행 의혹? 명백한 루머, 강력대응 방침” 철회
경찰, 성추행 관련 내사 착수



배우 조민기(53)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증언이 쏟아지면서 소속사 측이 '사실 무근. 강경대응' 방침을 철회했다.

조민기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배우 조민기에 대한 성추행 관련 증언들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배우 조민기는 앞으로 진행될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조민기 "'성추행 의혹'은 명백한 루머"

조민기 "'성추행 의혹'은 명백한 루머"

소속사 측인 조민기가 현재 출연중인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한다는 것도 발표했다.

앞서 제기된 조민기 성추행 의혹 및 교수 면직 의혹에 대해 청주대학교 측은 "학생들의 피해 상황 때문에 중징계를 의결했다. 교수 품위손상으로 인해 28일 면직한다"고 공식적으로 말했다.

조민기가 "제자들을 격려한 것 뿐이다"라고 해명하자 신인배우 송하늘을 비롯한 다수의 학생들이 "조민기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것이 맞다"고 구체적인 상황을 밝히고 나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논란이 불거지자 21일 조민기의 여학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