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3년간 순차적
분당서울대병원이 비정규직 근로자 390명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올해부터 3년간 이들의 계약기간이 끝나면 차례로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비정규직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채용을 시작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대상은 전체 직원 4800여 명 중 390명이다. 국공립 대학병원인 분당서울대병원은 매년 정규직으로 채용할 수 있는 인원이 제한돼 있다. 추가 인력이 필요할 때는 병원장 재량에 따라 기간제 비정규직 근로자를 채용해 인력을 확보해왔다. 행정직 간호직 약무직 등이다.

병원은 지난해 8월부터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꾸리고 이들의 정규직 전환 방법 등을 논의했다. 전환되는 일자리는 대부분 청년 선호 일자리다. 따라서 기존 채용자의 임기를 보장하는 대신 경쟁 방식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올해는 18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