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압도적 선호 이어 예술·체육·연예인>교사>사무·기술직 순
미·일·대만·핀란드 부모도 전문직 선호…"한국, 가족가치 인식 떨어져"
부모 10명 중 6명 "자녀 의사, 변호사 됐으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모 10명 중 6명 "자녀 의사, 변호사 됐으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부모 10명 중 6명은 자녀가 미래에 의사나 변호사 등 '전문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19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영유아 사교육 실태와 개선 방안(Ⅲ)-국제비교를 중심으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2∼5세 자녀를 둔 서울 거주 부모 316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58.7%는 자녀에게 기대하는 직업으로 '전문직'을 꼽았다.

그다음으로는 '예술가·체육인·연예인'(10.9%), '교직'(9.9%), '사무직·기술직'(8.0%)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직업 선호도는 자녀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자녀가 아들인 경우 전문직(61.1%), '사무직·기술직'(12.5%), '예술가·체육인·연예인'(7.6%), 교직(5.6%) 순이었으나, 딸인 경우에는 전문직(56.9%), '교직'·'예술가·체육인·연예인'(13.8%), '경영관리직'(4.8%) 순이었다.

전문직을 선호하는 분위기는 다른 나라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일본 동경, 대만 타이베이, 미국 뉴욕, 핀란드 헬싱키에서 부모 300명씩을 조사한 결과, 4개국 모두 전문직을 1순위로 꼽았다.

2순위는 우리나라에서 '예술가·체육인·연예인'인 것과 달리 일본과 대만은 '사무직·기술직, 미국과 핀란드는 '경영관리직'이었다.

한경닷컴 뉴스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