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 긴급자금·1400억 R&D 지원

업계 "위기극복엔 부족"
완성차업계의 판매 부진 등으로 자동차 부품업계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부산시와 중소기업 지원기관, 금융권 등이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자동차 부품업계의 위기 극복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남과 울산의 자동차 부품업계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부산시는 8일 부산시청에서 자동차 부품업종 지원책을 논의하는 중소기업 특별지원 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부산자동차부품협동조합, 시의회,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중소벤처기업청, 부산은행 등 20여 개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 자동차부품 기업의 긴급자금 특례보증을 1000억원 규모로 지원하고 자동차 연구개발(R&D), 시제품 양산, 신규설비자금 등에 1400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지원책이 나왔다. 해외시장 진출을 돕고 수출보험료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현재 자동차 부품업계가 처한 상황을 감안하면 미흡하다는 평가다. 당장 자금난을 겪고 있는 업체들이 돈을 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부산지역 자동차 부품업체는 총 689개사에 달한다. 지난해 4분기 부산지역 자동차 관련 제조업 생산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9%나 감소했다. 올해 전망도 어둡다. 부산상의가 지난해 말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16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매출 감소를 우려하는 업체가 67.7%에 달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내수 진작을 위해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와 납품단가 인하 압력에 대한 감독 강화 등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위기를 극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창원=김해연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