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선비고을야간여행, 울진 금강송 숲길 트레킹 등

도, 8개 야간관광상품에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
경주 신라달빛기행처럼… 경북 '이색 야투어' 늘어난다

경북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저녁 식사 뒤에도 서악서원 고택음악회에서 국악과 통기타 공연을 보고 차를 마시며 전통의복 체험을 할 수 있다. 음악회가 끝나면 소원을 적은 백등을 들고 첨성대 돌이와 함께 동궁과 월지(안압지)까지 신라달밤 트레킹을 즐긴다.

23일 경상북도와 시·군에 따르면 경주 신라달빛기행, 영주 선비고을야간여행, 김천 직지나이트투어 등 특색 있고 차별화된 야간관광상품을 강화해 체류관광객 유치 확대에 나서고 있다.

도는 ‘2018 야간관광상품’에 선정된 8개 시·군에 1000만~2000만원씩 지원했다. 이 사업은 경상북도가 경주 신라달빛기행(사진)을 모델로 2008년부터 도내 전 시·군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주간에는 문화재 스토리텔링 투어를, 야간에는 신라달밤 아래서 경주의 또 다른 여유와 정취를 누릴 수 있도록 관광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관광객들이 행사참여 후 지역특산품을 구매하고 공연도 봐 문화예술인의 고용창출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경주 신라달빛기행처럼… 경북 '이색 야투어' 늘어난다

영주시는 ‘풀내음 가득한 선비고을야간여행’으로 최고 지원액인 2000만원을 받았다. 선비고을야간여행은 영주의 역사문화와 자연생태, 체험 등을 주야간은 물론 계절별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풍기인삼박물관, 소수박물관, 콩세계과학관, 여우생태관 등 영주지역 박물관여행과 소수서원 선비촌 등 역사여행 등이 포함됐다. 또 부석사 배흘림기둥에 기대어 석양노을 감상하기,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걷기, 무섬백사장 놀이 등은 젊은 층에 인기다. 죽령 옛길, 구곡문화 달~밭~길 걷기 등 소백산 자락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길걷기에는 분장을 한 옛사람이 동행하고 산골특식도 시음할 수 있다.

2008년부터 야간여행을 운영해온 조재현 영주 소백산 예술촌장은 “지금까지 100여 회에 걸쳐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전체 관광객 가운데 체류관광객이 30~40%에 이른다”고 말했다. 울진은 금강송 숲길 트레킹과 십이령 주막촌 공연, 로맨틱 버스킹, 낭만시낭송회, 전통시장투어를 엮은 ‘야야놀자’로 지원대상에 선정됐다.

김병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경북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창적인 관광상품을 계속 발굴해 관광객들이 경북의 매력에 흠뻑 빠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