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환자 34만2975명 이송
지난해 서울 119구급대는 1분에 한 건꼴로 출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17년 119구급대 활동 통계’에 따르면 구급대는 지난해 54만5182건 출동해 34만2975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출동은 하루평균 1494건으로 1분에 한 건꼴, 환자 이송은 하루평균 940명으로 92초마다 한 명씩 옮긴 셈이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환자가 58.4%로 가장 많았다. 51~60세가 5만4861건(16%), 70대 5만2288건(15.2%), 60대 5만353건(14.7%), 40대 3만8857건(11.3%)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무직이 13만5244명(39.4%)으로 가장 많았다. 회사원은 8만225명(23.4%), 주부는 4만3483명(12.7%)이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