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친박(친박근혜)계인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홍 의원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을 15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홍 의원이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 희망자들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새누리당 사무총장이던 홍 의원이 자신이 이사장인 사학재단 경민학원을 통해 기부금 형식으로 자금을 받아 이를 빼내 사용했다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홍 의원 측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발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