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출신 서울교육청 간부, 숨진 채 발견

서울시교육청 간부 임모 씨(52)가 지난 3일 오전 9시경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도로에 주차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밀폐된 차량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유명을 달리한 것으로 추정된다. 임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나왔다. 일부 언론은 임 씨의 유서에 “일이 힘들다”고 적혀 있었다고 보도했으나, 서울교육청은 “유족과 현직 교장 한 명이 유서를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임 씨는 지난해 12월31일 오전 7시께 집을 나간 뒤 연락 두절돼 가족이 실종 신고했다. 하지만 임 씨가 휴대전화를 두고 나온 탓에 위치 추적이 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임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과 동료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다.

임 씨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을 지낸 장학관으로 교육청에선 학생인권, 학생자치활동, 다문화교육 지원 업무 등을 해왔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