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예방약, 어지럼증 멀미 증상 완화에도 도움

편두통 예방약이 두통과 함께 생기는 어지럼증과 멀미 증상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지수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편두통 예방약으로 환자의 두통, 어지럼증, 멀미, 삶의 질이 얼마나 개선되는지를 분석해 국제학술지(Otology & Neurotology)에 게재했다고 28일 발표했다.

편두통은 성인 10명 중 약 2명이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심장이 뛰듯 욱신거리는 박동성 통증이 주로 머리 한 쪽에 생긴다. 뇌 주변 혈관이나 신경 기능 이상으로 발생한다.

두통 자체도 힘들지만 환자 절반 정도가 어지럼증, 멀미 증상도 함께 호소해 고통이 심하다. 구역이나 구토를 하는 등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겨 삶의 질도 떨어진다.

편두통 치료약은 급성기 치료약과 예방 치료약으로 나뉜다. 급성기 치료약은 편두통이 생기거나 생기려고 할 때 복용해 두통과 동반 증상을 줄인다.

예방약은 두통이 없는 평상시에 약을 복용한다. 매일 규칙적으로 약을 먹으며 발작을 막고 편두통 빈도와 강도를 완화시킨다.

이 같은 예방약이 두통의 빈도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는 많았지만 두통에 함께 오는 증상을 개선한다는 연구 결과를 많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국내 9개 대학병원 환자 138명을 대상으로 편두통 예방약인 베타차단제(심혈관계약물), 칼슘채널차단제(심혈관계약물), 항우울제(삼환계 항우울제), 항경련제 중 하나 이상의 약물을 3개월 이상 투약하며 관찰했다.

두통 강도는 예방약을 먹기 전 6.9점에서 3.3점으로 낮아졌다. 어지럼증으로 인한 불편함도 39.4점에서 15.8점으로, 어지럼증 점수도 19.1점에서 8.2점으로 낮아져 어지럼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멀미 점수는 6.9점에서 2.9점으로, 어지럼증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점수도 15.3점에서 9.7점으로 내려갔다.

김 교수는 "1년에 한두번 정도로 편두통 발작 빈도가 낮으면 발작이 있을 때에만 급성기 약물로 치료 하는 것이 낫다"며 "반면 발작이 한 달에 두세 번씩 자주 있으면 예방약을 꾸준히 복용해 증상 완화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