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 / 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제천 화재 / 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21일 오후 충북 제천의 8층짜리 스포츠센터 건물에서 큰불이 나 지금까지 18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대부분은 불이 난 건물 2층 목욕탕에 있다 참변을 당했다.

충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3분쯤 제천시 하소동의 한 스포츠센터 지하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8층 건물 전체로 번졌다.

소방당국은 "18명이 숨지고, 연기를 흡입한 부상자 24명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호흡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나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방당국은 신고가 접수된 직후 화재 진압 차량과 구급차 20여대, 소방인력 50여명, 헬기 2대를 출동시켜 진화에 나섰지만 많은 양의 연기와 유독가스가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시설 이용객 20여명이 옥상으로 대피, 사다리차와 헬기로 구조됐다.

일부는 건물 난간에 메달려 있다 에어매트로 떨어져내려 구조되기도 했다.

화재가 난 건물 내 시설은 헬스장, 목욕탕, 레스토랑 등 다중 이용시설이어서 사상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