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내년 1월부터 알코올 중독자를 대상으로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상자는 법원으로부터 보호 관찰 명령, 수강 명령, 치료 명령을 받은 고위험 알코올 중독 대상자 5000명이다.

법무부는 올해 10억원을 투입해 VR 알코올 중독자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참가자들은 총 11회에 걸쳐 서울 등 전국 거점 보호관찰소 10곳에 마련된 수강센터에서 VR 기기를 착용하고 치료 교육을 받는다. 프로그램은 음주 운전 사고를 가상으로 체험하고 술을 권유받는 등 각종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연습하는 내용 등으로 구성됐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