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앞줄 왼쪽 첫번째)이 6일 안전보건공단 인증원을 방문, 방폭 및 전자파 시험실을 살펴보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앞줄 왼쪽 첫번째)이 6일 안전보건공단 인증원을 방문, 방폭 및 전자파 시험실을 살펴보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6일 안전보건공단(이사장 이영순)을 방문, 산재예방 현안의 안정적 이행과 내·외부 혁신을 촉구했다.

이번 방문은 현장중심 노동행정 구현을 위한 고용노동부 12개 산하기관 릴레이 방문의 하나로 이뤄졌다.

김 장관은 우리나라의 산재 문제가 매우 심각하며, 노동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일터의 안전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위험의 외주화로 촉발된 원하청 안전보건격차 해소를 위한 원청 중심의 산재예방체계 구축과 현장체험형 안전보건교육 확산 등이 내실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트레스로 인한 노동자 정신건강 문제, 신종 화학물질 등으로 인한 직업병,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확산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의 안전성 확보 등 새롭게 대두되는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이영순 이사장(앞줄 왼쪽 세번째) 등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이영순 이사장(앞줄 왼쪽 세번째) 등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 장관은 이날 업무보고에 앞서 실시된 건설현장 가상 추락 체험에서 “교육생들이 산업재해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실감나는 현장·체험 중심 교육을 앞으로도 지속 개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