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개방-연합형 선택교육과정' 2기 계획 발표
내년 선도학교 20곳 지정…연합 선택교육과정 운영 30개교로 확대
2019년 서울 일반고, 수업 골라듣는 '초기형 고교학점제' 운영

2019년부터 서울지역 모든 일반고와 자율형공립고에 학생들이 원하는 수업을 골라 듣는 '개방형 선택교육과정'이 운영된다.

개방형 선택교육과정은 정부가 2022년 전국적으로 도입 예정인 고교학점제의 초기 단계다.

서울시교육청은 4일 발표한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 계획에서 필수과목을 뺀 모든 시간표를 학생이 짜게 하는 '완전 개방형'과 사회·과학탐구 과목 위주로 과목 선택권을 부여하는 '부분 개방형' 교육과정을 2019년 모든 일반고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교육청은 내년 '개방-연합형 선택교육과정 선도학교' 20곳 안팎을 지정해 학교당 예산 3천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연합형 선택교육과정' 운영학교도 현재 24곳에서 내년 30곳으로 확대한다.

연합형 선택교육과정은 학생 수요가 적어 학교 한 곳이 단독으로 운영하기 어려운 교과목 수업을 인접 학교끼리 뭉쳐 개설하는 제도다.

교육청은 또 내년 특성화고나 산업정보학교, 문화예술정보학교 중 5곳을 로봇, 코딩, 드론 등 '미래기술' 수업을 운영하는 '미래기술 영역 선택교육과정 거점학교'로 운영한다.

일반고 학생이면 누구나 이들 학교 수업을 수강 신청해 들을 수 있다.

개포디지털혁신파크나 국립과천과학관, 세운상가 등 '사회교육자원'을 활용하는 선택교육과정 모델도 개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온라인 선택교육과정 수업도 내년 양재고(과학사·과학철학)과 한서고(국제경제)에서 시범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의 이번 계획은 교육부가 2022년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고교학점제의 사전단계다.

고교학점제는 학생들이 희망하는 진로에 따라 필요한 과목을 선택해 듣고 기준학점을 채우면 졸업을 인정받는 제도다.
2019년 서울 일반고, 수업 골라듣는 '초기형 고교학점제' 운영

교육청은 선택교육과정 확대와 2022년으로 예정된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비해 학생들이 공강시간에 활용할 공간도 20개교 안팎에 마련하고 수강신청·시간표 제작 프로그램도 보급해 교사 업무부담도 낮출 계획이다.

아울러 학생들의 희망에 맞춘 수업이 최대한 많이 개설될 수 있도록 외부 강사 인력풀도 만든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선택교육과정은 문·이과 중심으로 교육과정이 경직돼 학생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극복하고자 마련됐다"면서 "선택교육과정 확대는 학생들이 자신의 진로를 스스로 개척하는 데 실질적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서울 일반고, 수업 골라듣는 '초기형 고교학점제' 운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