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단체 "고교학점제 환영… 좌고우면 말고 추진해야"

교육디자인네트워크·서울교사노조·새로운학교네트워크·좋은교사운동 등 4개 교원단체는 29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적극적인 의지로 고교학점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고교학점제는 현재의 교육체제로는 미래사회를 대비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과 공감대가 형성된 결과"라면서 "다수 아이들을 실패자로 만드는 현재의 교실 수업 시스템을 개혁하고, 모두가 배움과 성장에서 소외되지 않는 교육과정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단체들은 다만 "학교 현장의 공감대 확대와 불안 해소를 위해 노력해야 하며, 교사의 자발성과 자율성을 충분히 살릴 수 있어야 한다.

또 고교학점제가 하나의 정치 성과물이 아닌 본질적인 교육개혁이 될 수 있도록 고교서열화 해소, 평가방식 전환,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혁신도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양대 교원단체는 교육부가 지난 27일 '고교학점제 로드맵'을 발표하자 비판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국적으로 통일·일관된 현 교육과정을 완전히 바꿔야 학점제 시행이 가능한 만큼 철저한 검토와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대입 중심의 교육이 이뤄지는 가운데 학점제가 시행되면 학습 불균형이 심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