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 '골목길 투어' 인기
'동장님의 단골집' 관광객 북적
수영구가 만든 '빵집지도' 화제

미국 NYT, 꼭 가봐야할 여행지로
부산진구 전포카페거리 선정
골목길 맛집과 명소가 입소문을 타고 문전성시를 이루면서 부산의 지방자치단체들이 특색 있는 지역 관광상품 알리기에 본격 나섰다. 골목길에 조성된 맛집과 빵집 클러스터를 소개하고, 산업 발전 태동지의 역사적 가치를 되새기는 등 얘깃거리를 담아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동슐랭' '빵천동'…부산 골목길이 뜬다

부산시는 부산지역 205개 읍·면·동장 추천 음식점을 한데 모은 ‘동장님의 단골집’ 서비스가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23일 발표했다. ‘동(洞)슐랭 가이드’로 불리는 ‘동장님의 단골집’은 부산시가 부산의 205개 읍·면·동장으로부터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제외한 로컬 음식점을 중심으로 단골집을 추천받아 소개한다.

시는 지난해 11월 공식 온·오프라인 채널에 콘텐츠를 공개한 뒤 온라인에 공개한 내용을 묶어 지난 7월 87곳의 단골 맛집을 소개하는 가이드북을 발간했다. 방송이나 블로그 등으로 알려지지 않고 동네 사람만 아는 맛집을 실었다.

골목길 관광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2017년 꼭 가봐야 할 여행지’ 중 하나로 부산진구의 전포카페거리를 선정했다. 전포카페거리는 기계공구와 부품을 취급하던 상가가 문을 닫으면서 슬럼화된 지역에 개성 있는 카페가 들어서면서 자생적으로 도시재생이 이뤄진 곳이다.

부산진구는 또 한국 근대산업의 발상지인 서면 일대를 관광상품으로 소개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25인승 미니버스를 타고 서면 일대를 둘러보는 ‘서면 애(愛) 버스투어’를 운행 중이다. 황금신발길(옛 진양고무), LG사이언스 홀(옛 락희화학), 전포한신아파트·롯데캐슬아파트(옛 대양고무·흥아타이어), 서면전포카페거리(옛 서면 극장가), 동천(옛 제일제당·동명목재) 등을 둘러본다.

수영구는 남천동 일대에 빵집이 많은 것에 주목해 올해 4월 빵집지도를 만들어 배포했다. 빵집 밀집지역은 부산도시철도 남천역 3번 출구~남천동 벚꽃 거리~수영로 464번길까지 약 4㎞ 구간이다. 남천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빵천동’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빵집 지도에 이어 수영구 일대 골목 구석구석에 자리 잡고 있는 카페와 음식점 등 41곳의 정보를 담은 책자 ‘수영口(구)’도 발간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