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4시 5분께 경기도 동두천시 지행동의 한 아파트 16층에서 A(14·중2년)군이 1층 바닥으로 떨어졌다.

A군은 주민의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군은 '컴퓨터를 보라'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으며 컴퓨터 안에는 학교폭력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긴 유서 형식의 문서가 저장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부모 역시 경찰에서 "아들이 올 초부터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해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이 남긴 문서와 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학교폭력 여부를 수사 중이다.

(동두천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k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