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선출제도 개편 필요…내년 선거때 합법적 노력 다할 것"
교총 "일방적 교육정책 강행 말아야"… 창립 70주년 결의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창립 70주년을 앞두고 11일 특별결의문을 내고 교총이 정부 교육정책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교총회관 컨벤션홀에서 '제107회 정기대의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특별결의문'을 발표했다.

교총은 "역대 정권이 '개혁'·'혁신' 등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해 교육정책을 무수히 쏟아냈지만, 현장성 부족과 조급한 성과에 함몰돼 결국 실패한 사실을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실패를 교훈 삼아 특정 교육 주장에 경도돼 일방적인 교육정책을 강행하기보다는 교육의 실천자이자 주체인 교원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며 "한국교총의 정책 참여를 반드시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교총은 "교육감 직선제 이후 상당수 교육감이 선거 과정 전후의 비리를 저질러 국민적 우려와 비판이 거세지고 있음을 개탄한다"며 "교육감 선거제도의 올바른 개편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내년 6·13 교육감 선거에서는 지역 교육을 올바르게 이끌 전문성과 높은 도덕성을 가진 교육감들이 반드시 선출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한국교총은 법의 테두리 안에서 합법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총은 국회를 향해서는 계류 중인 '교원의 지휘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