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이기정 할머니 별세, 생존자 33명으로 줄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기정 할머니가 11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충남 당진시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등에 따르면 당진 탑동에 있는 우리병원에 입원 중이던 이 할머니는 이날 오전 8시 35분께 노환으로 영면했다.

이 할머니를 정기적으로 후원한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이 할머니가 열다섯 살에 싱가포르 위안소로 끌려가셨다"며 "간호사가 되는 줄 알고 갔는데 도착해 보니 위안소였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낙상사고로 관절을 심하게 다쳐 거동이 불편했던 할머니는 누구든 찾아오면 '늙은이 좋다는 사람 아무도 없는데 찾아와 줘서 고맙다'고 손을 꼭 잡아주시고는 했다"고 덧붙였다.

안 소장은 "이번에 나눔의 집으로 모시려고 상의 중이었는데 갑작스럽게 타계하셨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할머니의 별세로 국내외 일본군 성노예제 생존자는 33명으로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