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이사직 해임 건의안도 의결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의 고영주 이사장이 2일 불신임돼 이사장 직에서 내려오게 됐다. 이사장 불신임안 통과는 방문진 설립 이후 처음이다.

방문진 이사회는 이날 여의도에서 임시 이사회 회의를 열고 전체 이사 9명 중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5명, 기권 1명으로 고 이사장에 대한 불신임 안건을 의결했다. 고 이사장은 불참했으며 이완기 이사가 의장 대행을 맡았다.

이사회는 또 고 이사장의 이사 해임 건의안도 이날 의결했다. 방문진은 방송통신위원회에 그의 해임을 건의하는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