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김상곤 부총리(앞줄 맨왼쪽). / 사진=교육부 제공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김상곤 부총리(앞줄 맨왼쪽). / 사진=교육부 제공

정부가 초·중·고교부터 창업교육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일찍부터 기업가정신을 익히게 해 혁신성장과 창업국가 조성을 뒷받침한다는 복안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가정신 함양을 위한 학생 창업교육 활성화 방안’을 심의했다.

정부는 그동안에도 창업 활성화를 국가 발전 원동력으로 보고 창업교육을 해왔으나 대학에 편중된 한계가 있었다. 각 부처별 창업 관련 사업 위주로 추진된 탓에 정작 학교 교육과정과는 맞물려 돌아가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따라서 정부는 초중등 교육과정과 연계한 체험형 창업교육 콘텐츠와 운영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대학 단계에선 실전형 창업 친화적 학사제도 확산에 힘쓴다. 또 창업교육 지원인력 양성 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학생 창업경진대회를 열어 ‘창업 붐’을 일으키기로 했다.

정부는 부처간 협업과 공공·민간 부문 협력을 강화해 창업교육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와 지원 체계 안착에 주력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학생 창업교육 활성화 방안은 정부가 추구하는 창업국가 조성을 위한 사회 저변의 창업생태계 조성에 밑거름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초중등 창업교육이 구호에 그치지 않으려면 구체적 실현 방안이 필수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송일호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금의 초중등 교육에서는 입시와 무관한 일회성 특강이나 체험 형태 창업교육은 들러리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며 “창업보육교사 양성 및 배치, 대학 창업보육센터와의 연계 등 실효성 있는 장기 계획이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KAIST 초빙교수)도 “당장 창업교육 인력이 부족하니 교육과 기술을 결합한 에듀테크나 현업 인력을 적극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개학 시기 초등학교 주변 위해 요인 안전 점검·단속 결과를 보고받았다. 교통 안전·유해 환경·식품 안전·불법 광고물 4개 분야 단속 결과 총 11만 건의 위법 사항이 적발됐다. 정부는 연2회 정기 점검을 비롯해 제도적·의식적 개선 노력을 기울여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지난 두 차례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주요 안건으로 다뤄진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과 ‘학교 안팎 청소년 폭력 예방대책’ 진행 상황도 점검했다. 연내 계획 수립을 위해 필요한 사항은 관계부처가 함께 적극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 초등학생 때부터 창업 가르친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