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째 두 자릿수 감소
올 8월 출생아 수가 3만200명으로 8월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새로 썼다.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는 9개월째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8월 인구동향’을 보면 8월 출생아 수는 3만200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0.9% 감소했다. 8월 출생아 수는 2015년(3만5200명), 2016년(3만3900명)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최소 기록을 갈아치웠다. 아울러 지난해 12월(-14.2%)부터 9개월 연속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올해 1~8월 누계 출생아 수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2% 감소한 24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8월 혼인 건수는 2만100건으로 지난해 8월 대비 12.6%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6월부터 3개월 연속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혼인 건수가 외환위기 이후 회복 시점 수준을 간신히 유지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