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이 탈스펙 블라인드 채용 방식인 ‘스펙태클’ 채용을 대폭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2015년부터 시행된 스펙태클은 말 그대로 무분별한 스펙 쌓기에 태클을 건다는 뜻으로, 직무 수행 능력과 역량만 평가하는 롯데의 인재선발 방식이다. 올해는 지원자가 제출과제에 학교 등 자신의 스펙을 알 수 있는 사항을 기재하면 감점을 줘 불이익을 받도록 했다. 서류 심사 때도 지원자 이름을 가리고 평가해 공정성을 높이기로 했다.

채용에 참여하는 회사는 롯데칠성음료 롯데백화점 코리아세븐 롯데건설 롯데시네마 롯데정보통신 등 15개 계열사다. 채용 인원은 공채와 인턴을 포함해 모두 100여 명이다. 다음달 3~16일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한다. 전형은 서류심사, 롯데인·적성검사(엘탭), 면접 순으로 이뤄지며 12월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