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내 105곳 입장료 할인

거제섬꽃축제 등 49개 축제
지난해 열린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지난해 열린 마산가고파국화축제.

경상남도는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를 가을여행주간으로 정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7일 발표했다.

‘가을, 탁(TAK: Travel Around Korea) 떠나는 거야’를 슬로건으로 관광지 체험시설 숙박시설 등 105곳에서 무료 또는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49개의 축제와 행사를 열어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기간 경남을 찾는 관광객은 진주 경남수목원, 경남도립미술관, 통영 제승당, 하동 구재봉 자연휴양림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창원 진해해양공원, 사천 항공우주박물관,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양산 통도사, 당항포 관광지, 원예예술촌 등은 입장료를 10~50% 할인한다.

경남 합천에서 열린 대장경세계문화축전 행사. 경상남도 제공

경남 합천에서 열린 대장경세계문화축전 행사. 경상남도 제공

49개 축제 문화행사도 다채롭게 열린다. 제17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25일~11월8일), 제13회 사천항공우주엑스포(27~30일), 제22회 김해분청도자기 축제(27일~11월5일), 제36회 밀양예술제(17~31일), 거제섬꽃축제(28일~11월5일), 제41회 남명선비문화축제(20~21일)가 이어진다.

도는 가을 정취를 느끼면서 힐링할 수 있도록 하동 회남재 숲길 걷기여행과 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 창원 코리아둘레길~진해드림로드 걷기여행 등 세 개의 걷기여행을 마련했다.

도는 가을여행주간에 가족과 연인, 친구와 가볼 만한 관광지 33곳을 추천했다. 자녀와 함께 창원의 대표 관광지를 탐방하면서 미션을 수행하는 ‘엄마랑 힐링여행 코스’와 ‘창원시티버스 투어 코스’, 임진왜란의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진주성 탐방 코스’, 공룡발자국 화석을 만날 수 있는 ‘고성 상족암군립공원’ 등이다.

또 산청 동의보감촌, 함양 상림공원, 해인사 소리길, 고성 갈모봉 산림욕장, 함안 입곡군립공원, 통도사, 사천 다솔사, 통영 연대~만지도 트레킹, 밀양 재약산 억새밭, 의령 역사문화 부자길, 하동 알프스 레포츠, 거창사건 추모공원 등도 추천 관광지로 꼽았다.

여행주간 관련 시·군별 프로그램과 행사, 할인 정보 등은 여행주간 공식 누리집 홈페이지와 경남관광길잡이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인모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남에서 좋은 추억을 쌓고 힐링할 수 있도록 가을여행주간에 도와 시·군, 민간이 협업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할인 혜택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