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법률사무소가 노동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사업주 등의 입장을 대변해왔다며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17일 오전 김앤장이 있는 서울 내자동 세양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앤장은 수많은 불법파견·노조파괴 사업장에서 자본의 편에 서서 노동권을 탄압하는 법리를 펴 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앤장이 노조활동 방해 혐의가 법원에서 인정된 갑을오토텍·유성기업 사건 등을 대리하면서 부당행위를 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위급 정부 관료들이 퇴직 후 김앤장에 들어가는 등 청와대와 사법부, 노동부, 검·경 등과 유착돼 있다면서 김앤장을 '재벌자본 호위무사'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