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과 충남지역 학교비정규직노조가 오는 2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남세종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충남세종지부 등으로 구성된 충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6일 충남교육청 앞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밝히고 임금 차별 철폐와 학교 비정규직 고용조건 개선 등을 교육청 등에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시간 끌기와 꼼수로 일관한 사용자 측의 태도에 실망을 넘어 커다란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전국 약 9만여명의 조합원들이 가입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노조는 오는 2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간끌기식 교섭 태도와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시키려는 꼼수를 중단하고 노조의 요구안인 2년 차부터 근속수당 3만원 제도를 올해 우선 도입해 학교비정규직 차별 해소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근로자는 4천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