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축제장·골프장·유명산도 나들이객 붐벼
귀경객 몰린 고속도로는 꽉 막혀 오후까지 지·정체


추석 연휴 6일째를 맞은 5일 전국 주요 관광지와 유명산 등에는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로 크게 붐볐다.

또 지역의 각종 축제장과 골프장에도 전날 차례를 마치고 홀가분하게 연휴 즐기기에 나선 사람들로 북적였다.

귀경과 관광객 차량이 밀려든 고속도로와 일부 국도에서는 오후 들어 심각한 지·정체 현상을 빚었다.

일부 해안에는 풍랑주의보 등 특보가 내려져 여객선 운항이 중단돼 귀경객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 관광·유원지·유명산 나들이 인파
서울 도심에서 연휴가 끝나는 이달 9일까지 무료개방하는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고궁은 사람들로 가득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가족 단위 방문객들은 '셀카봉'을 높게 든 채 인증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었다.

경복궁 관계자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7만 명의 관람객이 입장한 것으로 집계됐다"면서 "추석 당일인 4일에는 10만1천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는데 오늘은 관람객이 더 많이 왔다"고 설명했다.

서울 도심의 분위기 좋은 카페나 음식점 등이 모여 있는 삼청동·북촌한옥마을 등에도 남은 추석 연휴를 즐기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종로 일대에는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의 차들이 길게 늘어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을 풍광이 물씬 풍기는 제주에는 관광객 4만여 명이 찾아 황금연휴를 즐겼다.

사려니숲길과 올레길 등 제주 관광지에는 이번 연휴 51만여 명의 관광객과 귀성객이 몰렸다.

콘도미니엄 등 숙박업소는 가동률이 80% 이상이며, 렌터카도 90% 이상 운영되고 있다.

이날 지리산과 가야산국립공원을 비롯한 유명산에도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며 긴 추석 연휴를 보내려는 등반객 1만여 명이 찾아 원색의 물결을 이뤘다.
'차례 지내고 가을 정취 즐기러'…전국 관광·유원지 북적

국립공원 설악산과 오대산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4만2천여 명의 등산객이 몰려 물들기 시작한 가을 단풍을 즐겼다.

경남 하동 최참판댁과 합천 영상테마파크 등 주요 관광지에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이 찾아 여유를 만끽했다.

전남 여수시 오동도와 해상케이블카에도 이날 하루 평소 주말보다 많은 1만5천여 명이 찾는 등 추석을 쇠고 가족 단위로 나온 나들이객들로 크게 붐볐다.

순천만정원과 순천만습지에도 전날에 이어 5만여 명이 찾아 갯벌과 어우러진 갈대숲과 정원의 가을을 즐겼다.

전북 대표 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등에도 오전부터 인파가 몰렸고 모악산·강천산·덕유산 등에도 종일 등산객들로 붐볐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는 국제야외조각전과 가을꽃축제가 열려 50여 점의 야외조각품과 형형색색의 꽃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연휴를 즐겼다.
'차례 지내고 가을 정취 즐기러'…전국 관광·유원지 북적

경기 수원시 수원화성(水原華城) 행궁광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가을 하늘과 어우러진 선선한 날씨 속에 고궁의 풍경을 보며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는 '동물원 한가위 한마당' 행사가 열려 가족 단위 나들이객의 발길을 끌었다.

이날 자녀 2명과 함께 대전 한밭수목원 광장을 찾은 주부 김모(33)씨는 "추석을 보내고 일찍 집으로 돌아와 휴일을 즐기고 있다"며 "연휴가 길어서 명절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여유가 있어 좋다"고 말했다.

◇ 축제·골프장도 만원
세계 3대 축제인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를 국내서 만날 수 있는 '제8회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개막한 경남 남해군 삼동면 독일마을에는 수천 명의 관광객이 독일 정통 맥주와 소시지 등을 먹고 마시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2017 진주남강유등축제'가 열린 진주성과 남강 둔치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아 한국의 세시풍속을 주제로 만들어 남강 곳곳에 설치한 각종 유등을 즐기고 소망등 터널에서 소원을 빌며 축제를 즐겼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이날 '2017 추석민속한마당'을 열었다.

나들이객들은 굴렁쇠·사방치기·투호놀이·팽이치기·제주동차타기 등 민속놀이를 체험했다.

'정읍 구절초축제'가 열린 전북 정읍시 옥정호 구절초테마공원에는 3천여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아 꽃향기에 취했다.

'2017 평창 백일홍축제'가 열린 강원 평창군 평창읍 평창강 둔치를 찾은 관광객들은 3만㎡에 걸친 꽃밭을 걸었다.
'차례 지내고 가을 정취 즐기러'…전국 관광·유원지 북적

또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열리는 축제장에서는 이날 인도네시아·대만·라트비아 등에서 온 참가자들이 준비한 해외공연과 각종 탈춤 공연이 펼쳐졌다.

충북 제천에서 열리는 2017 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장에는 다양한 한방바이오 기술을 체험하려는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레드 플라워 페스티벌 2017'이 한창인 경기 용인 에버랜드는 꽃구경을 나온 인파가 몰려 주차장에 빈자리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추석 연휴 기간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열리는 백제문화제에는 관광객들이 찾아 즐거운 추억을 남겼다.

부여 사비성을 둘러보고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공주 공산성에 올라 백제문화를 체험했다.

골프장도 추석 차례를 지내고 나온 손님들로 만원을 이뤘다.

대부분의 골프장은 연휴 마지막 날까지 예약이 될 정도로 긴 연휴에 많은 골프 애호가들이 찾을 것으로 나타났다.

◇ 귀경길 터미널 등 들썩…꽉 막힌 도로·여객선 통제
국도와 지방도 등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고속도로는 귀경객과 나들이 인파로 다소 정체를 빚었다.

인천과 서해 섬 지역을 잇는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은 오전부터 귀경객들로 북적였다.

이날 인천에서는 12개 항로, 18척의 여객선이 정상운항하며 1만여 명의 여객을 수송했다.

인천종합터미널도 고속·시외버스를 이용해 집으로 돌아가려는 귀경객들로 아침부터 붐볐다.
'차례 지내고 가을 정취 즐기러'…전국 관광·유원지 북적

광주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에도 이날 하루 3만여 명이 이용하는 등 터미널과 광주송정역 등에는 귀경길에 오른 승객들이 줄을 이었다.

제주공항에는 추석 명절을 보내고 고향을 서둘러 떠나는 귀경객들이 몰렸다.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 섬진강휴게소∼사천터널 21㎞ 구간과 순천 방향 진주나들목∼축동나들목 12㎞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경부고속도로 양산분기점∼양산나들목 6㎞, 인보나들목∼활천나들목 7㎞ 구간도 서행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관계자는 "오늘 하루 80만대 이상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해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라며 "이날 오후 10시께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원도 내 주요 고속도로는 오전부터 행락차량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지·정체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둔내부터 평창휴게소까지 25km 구간과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 양양방면 남양주부터 가평휴게소 31km 구간 등에서 답답한 차량 흐름을 보였다.

각 지역의 버스 터미널과 기차역에는 고향의 정을 듬뿍 안고 일터로 돌아가는 귀경객들로 북적거렸다.

이들은 명절 음식과 각종 선물이 든 꾸러미를 한가득 손에 들고 가족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누며 기차와 버스에 몸을 실었다.

이날 광주·전남 일부 해안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섬 지역 주민들의 귀경길에 불편을 겪기도 했다.

여수에서 거문도를 오가는 여객선을 비롯해 손죽도-광도, 고흥 녹동-거문도 등 3개 항로 3척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고 있다.

또 풍랑주의보 구역은 아니지만 파고가 3m 이상으로 높게 이는 완도-여서도를 오가는 여객선도 운항이 중단됐다.

(지성호 고성식 정경재 신민재 이상학 최수호 김용태 김도윤 양영석 김형우 권준우 김예나 김재선 기자)


(전국종합=연합뉴스) kj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