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불신 해소 차원…분기 1회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출량 공개
식약처, 생리대 안전대책 만든다…"유해물 주기 검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생리대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출량을 주기적으로 검사해서 공개하는 등 '생리대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1차 전수조사 결과 생리대의 VOCs 검출량은 인체에 위해하지 않은 수준으로 확인됐으나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소비자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이동희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28일 충북 오송 식약처 본부에서 생리대 위해성 평가를 발표하는 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조사된 생리대의 VOCs 검출량은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니지만,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생리대 안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생리대 제조·수입업체가 품목별 VOCs에 대한 주기적 검사를 하고 그 결과를 공개토록 할 계획이다.

식약처 역시 생리대를 분기 1회 수거·검사해 VOCs 검출량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생리대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정보를 제공해 소비자의 알 권리를 강화하고 안전성 우려 재발을 막기 위한 취지다.

이와 함께 생리대의 VOCs 검출 원인을 파악해 VOCs 저감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식약처는 접착제, 부직포 등 생리대의 원료나 제품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VOCs가 비의도적으로 생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국장은 "이번 조사가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현재 진행하는 추가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며 "생리대뿐 아니라 위생용품 전반을 점검해 여성들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생리대의 VOCs와 생리량의 변화, 생리불순에 대한 명확한 인과관계가 증명되지는 않았다.

생리주기나 생리량의 변화는 스트레스, 음주, 흡연, 체중변화 등의 생활변화부터 빈혈, 자궁 내막증 및 종양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생리량 감소와 생리주기 변화가 우려된다면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오송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jand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