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연예인 블랙리스트' 의혹… 검찰, 문성근·김미화 참고인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를 상대로 활동을 방해하고 퇴출 압박을 가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미화 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9일 오전 10시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김씨는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커지기도 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 삼아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김씨는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돌연 하차해 외압 논란이 일었다. 김씨에 앞서 18일 오전 11시에는 블랙리스트의 다른 피해자인 배우 문성근 씨가 검찰에 출석해 피해 상황에 관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김씨와 문씨도 명단에 포함돼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